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20대 여성, 흉기로 남성 찌르고 투신 사망

목격자들 “20대 남성 흉기에 찔려 쓰러졌다” 신고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22일 오후 9시쯤 울산대학교 앞 주차된 차량 옆에 20대로 보이는 한 남성이 흉기에 찔려 피를 흘린 채로 쓰러져 있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울산에서 한 20대 여성이 남성을 흉기로 찔러 중상을 입히고 인근 모텔에서 투신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23일 울산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쯤 울산대학교 앞 주차된 차량 근처에 20대로 보이는 한 남성이 흉기에 찔려 피를 흘린 채로 쓰러져 있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경찰과 소방은 현장으로 출동해 이 남성을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목격자들은 한 여성이 차에서 내려 도주했다고 진술했고, 경찰은 이를 토대로 여성을 추적했다. 불과 몇 분 뒤 인근 모텔 옥상에서 여성이 떨어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은 이 여성의 인상착의 등을 바탕으로 도주한 여성과 동일 인물로 보고 있다.

 

이 여성은 병원 이송 중 숨졌으며 남성은 수술을 받았으나 중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건의 현장 사진과 사건을 설명하는 글이 전날 온라인에서 울산대 앞 살인사건 발생이라는 내용으로 급속도로 확산했다.

 

사진에는 길에 쓰러진 남성 주변에 다량의 피가 흘러있고, 뒤로는 경찰차가 출동한 모습이 담겼다. 한 네티즌은 여자가 남자를 칼로 찌르고 여자는 도망쳐서 인근 모텔에서 투신자살했고, 남자는 현재 구급차로 급히 이송 중이라며 두 사람이 연인 관계였다고 추측했다.

 

경찰은 이 여성이 남성을 찌른 후 투신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8.2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