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미 연준, ‘제로금리’ 동결… 테이퍼링은 ‘아직’

연말까지는 유동성 파티 지속될 전망

박지현  월간조선 기자 talktome@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 사진=CNBC 라이브 방송 캡처

‘제로금리’가 한동안 유지된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28일(현지시간) 현행 금리를 그대로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연준은 이날 이틀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친 뒤 성명을 내고 기준금리를 현 0.00~0.25%에서 동결한다고 했다. 위원들은 만장일치로 동결에 찬성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3월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해 금리를 제로 수준으로 낮춘 이후 1년 넘게 동결 기조를 이어가게 됐다.


‘테이퍼링(자산 매입 축소)’도 시기상조라고 했다. 연준은 테이퍼링에 관해 “조건이 무르익고 있다”면서도 “갈 길이 남았다”고 했다. 경기 부양을 위해 매달 시중에 풀고 있는 1200억 달러 규모의 자산을 그대로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연준은 코로나19 사태의 경기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매달 800억 달러의 미 국채, 400억 달러의 주택저당증권(MBS)까지 총 1200억원을 매입하고 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고용시장 측면에서 할 일이 남았다”며 “완전 고용이라는 목표를 향해 더 나아갈 길이 남아 있다. 강력한 고용 수치를 보기를 원한다”고 했다. 


다만 테이퍼링의 전제 조건으로 설정한 일정 기간 2% 이상의 물가와 완전 고용 목표와 관련해 진전은 있다고 평가했다. 연준은 “지난해 12월 위원회는 최대 고용과 물가 안정 목표를 향해 상당한 추가 진전이 이뤄질 때까지 계속 자산을 매입하겠다고 밝혔는데, 그 이후 경제가 목표를 향해 진전을 이뤘다”면서 “향후 회의에서 진전 정도를 계속 평가할 것”이라고 했다. 차기 FOMC 회의에서는 구체적인 테이퍼링 논의가 진행될 것임을 예고한 셈이다.


연준의 이 같은 입장에 대해 뉴욕타임스는 미 경제가 계속 회복세를 띤다면 머지않아 자산 매입 규모를 줄이겠다는 뜻을 시사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연준 일부에서도 올해 연말 또는 내년 초 테이퍼링이 시작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글=박지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7.2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지현 ‘포켓 저널리즘’

talktome@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