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1. 사회

배우 김수미, "마광수 따라 죽겠다" 자해 소동

커터칼 소지... 이 말들은 택시운전사가 경찰에 신고해

배우 김수미가 고(故) 마광수 전 연세대 교수의 빈소에서 자해 소동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고 6일 서울신문이 보도했다. 
 
서울신문은 경찰의 말을 인용해 김수미가 6일 오전 11시경 서울 용산구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마광수 교수의 빈소에서 자해 소동을 벌였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술에 취한 김수미가 커터칼을 소지한 채 빈소를 찾아 자해 소동을 벌였다는 것이다.
 
김수미는 마 교수의 빈소를 찾기 위해 탄 택시 안에서 "너무 슬퍼서 죽고 싶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고, 이 말을 들은 택시운전사가 위험한 상황이라 판단해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김수미의 소지품 등을 확인한 뒤 가족에게 신변을 인도했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7.09.07

조회 : 1310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