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경북도, 광복절날 ‘울릉도·독도 무착륙’ 비행 추진

7월 14일~8월 4일까지 개인SNS 통해 참여···· 30명 선정

김태완  월간조선 기자 kimchi@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경상북도 서울본부 제공

‘8월 15일, 오전 8시 15분! 하늘에서 독도를 만날 분을 찾습니다’


경상북도(이철우 도지사)는 8·15 광복절을 맞아 50인석 소형 항공기(ATR 72-500)로 대구공항~울릉도(독도) 무착륙 관광 비행을 추진한다.


글로벌 여가 플랫폼 기업 ‘야놀자’와 함께하는 이번 행사는 광복절을 기념하고 대구경북신공항 이전지 선정 1주년과 울릉공항(2025년 개항 예정)을 홍보하기 위해 마련됐다.


8월 15일, 오전 8시 15분 대구공항을 출발해 약 2시간 동안 울릉도·독도 상공을 선회 비행하고 다시 대구공항으로 돌아온다.


이번 행사는 7월 14일~8월 4일까지 개인 SNS(독도를 자유롭게 그려 해시태그[#대구경북통합신공항#울릉공항#야놀자#독도무착륙여행]와 함께 개인 인스타그램 게시)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참여 대상은 전 국민이며 참여자 중에서 30명을 뽑는다.

  

한편, 하이에어에서 보유 중인 소형 항공기 ATR 72-500은 2025년 울릉공항 개항 시 실제 운항 가능한 기종이다. 전 세계 100여개 국가와 200여 항공사에서 운항 중으로 알려져 있다.

입력 : 2021.07.1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김태완 ‘Stand Up Daddy’

kimchi@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