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분당에서 실종된 고3 남학생, 숨진 채 발견

인근 야산 산책로에서... 극단적 선택 추정


지난 22일 하교 후 실종된 분당 서현고 3학년 김휘성군이 끝내 숨진 채 발견됐다. 실종된 지 7일만이다.

28일 경찰에 따르면 김군 수색에 나선 경찰은 이날 오전 6시 33분쯤 경기도 성남 분당의 새마을연수원 정문 남측방향 야산능선 산책로 인근에서 변사체로 발견됐다. 머리에 종량제 봉투를 뒤집어 쓴 상태였다. 

김군의 시신은 이날 오전 경찰에서 요청한 민간특수수색견이 수색 중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장 감식을 종료하고 시신은 인근 병원으로 이송한 상태다.

경찰은 김군이 종량제 봉투를 직접 구입한 내역을 확인했으며, 시신과 주변에서 외력에 의한 흔적은 찾지 못했고 김군이 반듯이 누워 있는 것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유족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인을 조사한다는 계획이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21.06.2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