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부산 피투성이 여중생 폭행 이유 '아는 오빠' 때문에...

벽돌, 소주병 등으로 1시간 반동안 폭행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가해자가 휴대폰으로 지인에게 보낸 사진. "(폭행 정도가) 심하냐"고 묻고 있다.
부산의 여중생들이 1일 다른 여중생을 벽돌, 소주병 등으로 피투성이가 되도록 폭행한 사건이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를 통해 퍼졌다. 온몸이 피투성이가 된 채 무릎을 꿇고 있는 여중생의 사진을 보며 많은 사람이 충격을 받았다 
그런데 여중생들이 이토록 잔인한 일을 벌인 이유가 더 충격적이다. 피해자 가족에 따르면 이번 폭행이 처음이 아니며, 지난 6월 말에도 같은 학생들에게 폭행을 당한 바 있다.
피해자의 어머니는 언론 인터뷰를 통해 아는 오빠가 우리 딸에게 전화를 했다는 이유로 6월에 폭행을 당했고, 당시 가해자들을 경찰에 고소했는데 이번에 앙갚음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아는 오빠'는 가해자 중 한명의 남자친구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6월에도 전치2주 폭행당해 

부산 사상경찰서에 따르면 피해자인 여중 2학년 A(14)양은 지난 6 29일 오후 2시쯤 부산 사하구의 한 공원과 노래방 등지에서 여중 3학년 등 5명에게 얻어맞아 전치 2주 진단을 받았다
당시 A 양은 어머니와 함께 경찰에 신고했으나 조사는 신속하게 이뤄지지 않았다. A양의 어머니는 가해학생들이 잡히면 죽는다고 지속적으로 협박했다고 말했다.
 
이번 사건에서는 CCTV와 피해자 친구의 증언 등 폭행의 자세한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91 A양은 친구가 만나자고 해서 오후 8 30분쯤 부산 사상구 한 공장 앞 인적이 드문 도로로 나갔더니 지난 6월에 자신을 때렸던 가해 학생 4명이 기다리고 있었다. 2명은 벽돌·소주병·알루미늄 사다리·의자 등으로 1시간 반 동안 A양을 때리고 발길질해 피투성이로 만들었다. 나머지 2명은 이를 방관했다.
길에 쓰러졌던 A양은 행인에게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고, 치료를 받고 있다. A양의 어머니는 "가해 학생들끼리 '피 튀기는 게 좋다' '어차피 살인미수인데 더 때리자'라고 말한 녹취록이 있다"고 주장했다. 피해 학생의 친구는 "피 냄새 좋다, 더 때리자"는 말을 들었다고 밝혔다. 

피해자측 "경찰 안이한 태도가 일 키웠다"

경찰은 지난 6월에 벌어진 폭행 신고와 관련해선 "그동안 피해자 측과 연락이 되지 않아 수사를 진행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현행 소년법은 만 18세 미만 소년범의 최대 형량을 징역 15년으로 제한한다. 다만 미성년자 유기·살인 등 특정강력범죄의 경우 법원이 20년형을 선고할 수 있다.
지난달 29일 검찰이 인천 초등생 살인사건으로 기소된 김모(17)양에게 징역 20년을 구형한 것은 이런 이유 때문이었다. 검찰은 김양과 범행을 공모한 박모(19·1998년생)양에겐 김양보다 훨씬 무거운 무기징역을 구형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7.09.05

조회 : 471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