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윤석열, 사실상 대권 도전 선언... 현충일 전날 현충원 전격 참배

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윤석열 전 검찰총장(가운데)이 5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충혼탑 지하 무명용사비와 위패봉안실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사진=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 제공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5일 “조국을 위해 희생하신 분들이 ‘분노하지 않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 측에 따르면 이날 윤 전 총장은 제66회 현충일을 맞아 국립현충원을 참배하고 방명록에 이 같이 적었다.


윤 전 총장은 충혼탑 지하 무명용사비와 위패봉안실에 헌화 참배하고, 일반 묘역에서 월남전, 대간첩작전 전사자 유족을 만나 위로했다.


지난 1월 4일 검찰총장 신분으로 현충원을 참배한 후 처음이다. 당시 방명록엔 ‘조국에 헌신하신 선열의 뜻을 받들어 바른 검찰을 만들겠습니다’라고 남겼다. 대개 국무위원이나 정당 대표 등 유력 인사가 임기를 시작할 때 가장 먼저 찾는 곳이 현충원이다. 이처럼 상징성이 큰 장소에 윤 전 총장이 전격 방문한 것이다. 


방명록 내용에 대해 이준한 인천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거의 출마 선언으로 볼 수 있다"고 해석했다. 사실상 대권 도전 선언을 했다는 의미다.

 

이준한 교수는 5일 현충원을 찾은 것과 관련해 "6일은 보통 주요 정치인들이 참배를 한다. 같은날 참배를 하면 (자신의 이슈가) 묻힐 수 있으니 하루 전 찾아 스포트라이트를 선점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했다.

 

글=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6.0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조성호 ‘시간여행’

chosh760@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