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KBS공영노조,"문재인 정권은 KBS와 MBC에서 손을 떼라"

"무슨 말로 포장해도, 지금의 상황은 정권에 의한 방송장악 시도일 뿐”

배진영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KBS 일부 직원들이 제작거부를 하고 있는 가운데, KBS공영노동조합(위원장 성창경)829일 성명을 발표, "문재인 정권은 KBSMBC에서 손을 떼라"고 요구했다.

공영노조는 이 성명에서 지금 진행 중인 제작거부를 적폐청산, 경영진 퇴진을 내세운 불법 파업으로 규정하고 무슨 말로 포장해도, 지금의 상황은 정권에 의한 방송장악 시도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성명을 발표한 KBS 공영노조는 KBS노조(1노조. 대표노조. 언노련에 가입하지 않은 독립노조), KBS본부노조(기자-PD80% 이상가입. 언노련 산하)에 이은 3번째 노조로 주로 간부 직원들이 가입해 있다

[KBS공영노조 성명문재인 정권은 KBSMBC에서 손을 떼라

KBS는 오늘로 제작거부 이틀째다. 적폐청산, 경영진 퇴진을 내세운 불법 파업이다. 물론 다분히 정치적이다. 정권과 연계돼 있다는 것, 누구나 그렇게 볼 수 있는 것 아닌가? 정권에서 사장 물러나라고 아무리 신호를 줘도 꿈쩍하지 않으니 내부 구성원들이 나선 모양새다.

자주하는 불법파업이라 그리 새로울 것도 없다. 달라진 점은 정권이 불법적으로 언론사 경영진 교체를 닦달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런 점에서 파업은 정치행위,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닌 것으로 보인다. 정치권력과 연계하여 공영방송을 장악하려는 불순한 의도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노조와 협회는 불법파업을 당장 멈추고 정권은 방송장악 시도를 그만두기 바란다.

사측에게도 경고한다. 불법파업에 대해 법과 원칙대로 대응하라. 미온적으로 눈치보기식으로 어물쩍 물러나지 말기 바란다. 그동안 사내에서 사장 퇴진을 요구하는 온갖 불법과 질서문란행위가 난무했지만, 사측은 맥없이 그냥 넘어갔다.

그러면서 KBS는 무법천지가 되었고, 공영방송으로서의 책무를 다하는 방송을 해 본지 오래되었다.

한 술 더 떠서 사측은 문재인 정권과 코드를 맞추려는 프로그램을 편성했다. 구체적인 사례는, ‘5.18 특집방송등 우리 공영노동조합이 그동안 지적한 그대로이다.

MBC가 낸 문재인 정권에 묻는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보았는가? MBC는 언론독립과 자유를 위해 문재인 정권의 부당한 압력에 굴하지 않고 투쟁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 언론의 자유와 독립은 스스로 지키려는 의지가 있을 때 지켜지는 것임을 기억하기 바란다.

문재인 정권에 경고한다.

청와대와 민주당은 KBSMBC에서 손을 떼라!

무슨 말로 포장해도, 지금의 상황은 정권에 의한 방송장악 시도일 뿐이다. 뒤에서 구성원들을 부추기려는 행위를 당장 멈춰라! 그러지 않으면 정권에 심각한 위기가 올 것임을 경고한다.

우리는 공영방송을 지키기 위해 MBC와의 연대는 물론 국민들과 함께 투쟁할 것임을 천명한다.

 

2017829KBS공영노동조합

입력 : 2017.08.30

조회 : 445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배진영 ‘어제 오늘 내일’

ironheel@chosun.com 어려서부터 독서를 좋아했습니다. 2000년부터 〈월간조선〉기자로 일하면서 주로 한국현대사나 우리 사회의 이념갈등에 대한 기사를 많이 써 왔습니다. 지난 70여 년 동안 대한민국이 이룩한 성취를 긍정적으로 생각하면서, 대한민국이라는 나라의 내용을 어떻게 채워나가는 것이 바람직한가를 고민하고 있습니다. 2012년 조국과 자유의 의미를 생각하게 하는 45권의 책을 소개하는 〈책으로 세상읽기〉를 펴냈습니다. 공저한 책으로 〈억지와 위선〉 〈이승만깨기; 이승만에 씌워진 7가지 누명〉 〈시간을 달리는 남자〉 등이 있습니다. 이 코너를 통해 제가 읽은 책들을 소개하면서 세상과 역사에 대한 생각을 독자 여러분과 공유하고 싶습니다.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