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MBC, "이번 파업은 사실상 정치권력이 주도하는 파업"

"정치권력-언론노조가 법과 절차에 의해 선임된 경영진을 파업으로 끌어내리겠다는 것은 법치주의-민주주의 파괴 행위"

배진영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김장겸 MBC사장이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의 전면 파업을 앞두고 정면대결을 선언했다. 김 사장은 8월29일 (주)MBC명의로 발표한 '사원 여러분께 드리는 글'에서 이번 파업을 "사실상 정치권력이 주도하는 파업"이라고 규정하면서 "이는 정치권력의 ‘입맛에 맞는 경영진’을 구성하겠다는 정권의 요구에 부응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글에서 김 사장은 "정치권력과 언론노조가 법과 절차에 의해 선임된 경영진을 파업으로 끌어내리겠다는 것은 법치주의와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행위"라면서 "우리가 선택해야 하는 것은 공멸로 끝나버릴 파업이 아니라  MBC를 정치권력의 고리에서 끊어내고 경쟁력 있는 MBC로 재건하는 일"이라고 호소했다.


 '사원 여러분께 드리는 글'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는 9월부터 전면 파업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사실이 아니길 바라지만, 이번 파업에는 방송과 회사 운영에 필수적인 인력까지 모두 동참시켜 정파를 시킬 수도 있고, 나아가 회사 업무 전체를 마비시킬 수도 있다는 말이 들려오고 있습니다.

거듭 말씀 드리지만 이번 파업은 사실상 정치권력이 주도하는 파업입니다. 이는 정치권력의 ‘입맛에 맞는 경영진’을 구성하겠다는 정권의 요구에 부응하는 것입니다. 이는 우리 스스로 MBC를 정치권력에 굴종시키고 예속시키겠다는 것과 다를 바 없습니다.

또한 이번 파업은 정치권력의 부추김에 고무된 거대 언론노조 MBC 본부가 정치권력과 손을 잡고 방송을 장악하기 위한 정치 행위에 불과합니다.

정치권력에 발맞춘 언론노조 MBC 본부의 횡포에 눈치를 보고 굴복하는 것이 어떤 의미일까요? 그야말로 정치권력에 우리의 소중한 일터를 헌납하는 정치적 행위에 우리 사원들이 동참하는 것입니다. 비참과 비극으로 남을 것입니다.

정치권력과 언론노조의 의도대로 대규모 파업으로 ‘정파와 마비’가 현실로 되면 그나마 마지막 남은 MBC의 경쟁력마저 다시는 돌이킬 수 없이 추락할 것입니다. ‘파업을 해도 설마 MBC가 망하겠어? 회사는 다시 살아나겠지’라고 생각한다면 그것은 ‘낭만적’인 망상에 불과합니다. 이번 파업으로 MBC의 미래는 영원히 사라질 수 있습니다.

정치권력과 언론노조가 법과 절차에 의해 선임된 경영진을 파업으로 끌어내리겠다는 것은 법치주의와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행위입니다. 성공할 리도 없지만 그 자체로서 MBC의 불행한 역사의 반복입니다. 우리를 공멸의 길로 이끌 것입니다.

존경하는 사원 여러분!

다시 한 번 호소합니다.

지금 우리가 선택해야 하는 것은 공멸로 끝나버릴 파업이 아닙니다. MBC를 정치권력의 고리에서 끊어내고 경쟁력 있는 MBC로 재건하는 일입니다. MBC 직원들이 정년까지 마음껏 역량을 발휘하며 살아 갈 수 있는 소중한 일터를 지켜내고 만드는 일입니다.

언론노조 MBC본부에게도 호소합니다.

최악의 방송 중단 사태가 빚어지지 않도록 방송과 회사 운영에 필요한 필수 인력만은 현장에서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해 주길 바랍니다. 국민과 시청자와의 약속인 방송이 중단되는 일은 결코 없어야 합니다.

신중하고 현명한 판단으로 흔들림 없이 맡은 바 업무현장을 지켜내 주실 것을 사원 여러분께 간곡히 당부 드립니다.

2017. 8. 29
㈜ 문화방송


한편 'MBC지키기국민행동'은 8월30일 오후 4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앞에서 집회를 열고 "문재인 정권은 방송장악음모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입력 : 2017.08.30

조회 : 430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배진영 ‘어제 오늘 내일’

ironheel@chosun.com 어려서부터 독서를 좋아했습니다. 2000년부터 〈월간조선〉기자로 일하면서 주로 한국현대사나 우리 사회의 이념갈등에 대한 기사를 많이 써 왔습니다. 지난 70여 년 동안 대한민국이 이룩한 성취를 긍정적으로 생각하면서, 대한민국이라는 나라의 내용을 어떻게 채워나가는 것이 바람직한가를 고민하고 있습니다. 2012년 조국과 자유의 의미를 생각하게 하는 45권의 책을 소개하는 〈책으로 세상읽기〉를 펴냈습니다. 공저한 책으로 〈억지와 위선〉 〈이승만깨기; 이승만에 씌워진 7가지 누명〉 〈시간을 달리는 남자〉 등이 있습니다. 이 코너를 통해 제가 읽은 책들을 소개하면서 세상과 역사에 대한 생각을 독자 여러분과 공유하고 싶습니다.
댓글달기 1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좆재인급사 (2017-09-12)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99.9%좌좀기레기들 사이에 배기자님같은 기자다운 기자 덕분에 희망을 못 버리겠네요...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