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기성용에게 성폭력 당했다는 이들은 어떤 증거를 내놓을까?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이들의 초등학교 때 작성한 일기장 있을 수도...일방적 주장이라 설득력 떨어진다는 분석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기성용. 조선DB.

프로축구 FC서울 주장 기성용의 초등학교 시절 성폭력 폭로자 측 변호사가 증거 전체를 조만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기성용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C씨와 D씨의 대리인인 박지훈 변호사는 기성용이 2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치른 전북 현대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개막전이 끝난 뒤 기자회견장에서 자신을 향한 의혹을 전면 부인하자 "원하는 대로 증거를 공개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기성용은 "증거가 있으면 빨리 내놓기를 바란다”고 했다. 


양측의 입장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가운데, 기성용과 피해자라 주장하는 측의 초등학교 동문이었던 A씨가 <일간스포츠>와의 단독인터뷰에서 "기성용의 성폭력은 절대 일어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A씨는 인터뷰서 "본 사람이 한 명도 없다. 만약 그런 일이 일어났는데 단 한 명도 본 사람이 없다는 게 말이 안 된다. 한 방에 20명씩 생활했다. 이런 일에 대한 언급이라도, 비슷한 언질이라도 있거나, 한 번이라도 비슷한 뉘앙스를 들었다면 모르겠는데 그 어떤 것도 없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A씨는 "정확하게 기억하는 건 선수들이 일탈할 수 있는 시간과 공간이 없었다는 점"이라며 "나는 기성용과 고발자 측 모두와 친분이 없다. 이쪽 편도 아니고, 저쪽 편도 아니다. 나는 진실 편"이라고 했다. 


아주 구체적인 증언이 A씨의 입을 통해 나오면서 성폭력 폭로자 측이 공개하겠다는 증거가 예상외로 파괴력이 적을 것이란 주장이 나온다.


없거나, 있다고 하더라도 기성용이 구강성교 등 성폭행을 했다는 직접적 증거가 되기에는 부족할 것이란 분석이다. 


실제 성폭력 폭로자 측 박지훈 변호사는 "예컨대, 기성용이 C에게 구강성교를 면제해준 날이 있었는데, 당시 어떠한 상황에서 기성용이 무슨 말을 하며 C에게 은전을 베풀었는지 C는 기억하고 있다"고 말했는데, 이것은 온전히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쪽의 일방적 주장이다. 


C의 주장이 결정적 증거가 되려면 피해자 외에 다른 사람들도 이를 보고나 들었어야 했는데, A씨에 따르면 초등학교 동문 중 보거나 들은 사람은 한 명도 없다. 


법조계에서는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이들이 초등학교 때 작성한 일기장이 있을 수도 있다는 이야기도 나오지만, 이 역시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쪽의 일방적 주장일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일각에서는 변호사가 완벽한 증거가 있다고 주장하는 만큼, 뭔가 있을 수도 있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이런 상황에서 내놓은 증거가 변변치 않을 경우,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측이 받는 역풍은 어마어마할 것으로 보인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3.0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