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기성용 성폭행 의혹' 일파만파... "피해자라는 제보자가 오히려 가해자" 주장도

기성용측 "해당 의혹과 전혀 관련 없어" 법적 대응 예고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축구선수 기성용(사진·FC서울)이 학창시절 후배 성폭행 논란에 휩싸였다. 기성용측이 폭로 내용은 자신과 전혀 관련이 없다고 밝힌 가운데 제보자들에 대한 또다른 제보도 등장했다. 

 

24일 오전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는 보도자료를 통해 국가대표 출신 프로축구 A선수와 선수 출신 외래교수 B씨의 성폭력 의혹을 전했다. 해당 자료에서는 A씨와 B씨가 2000년 1월~6월 한 초등학교에서 당시 한 학년 아래였던 후배 C씨와 D씨를 상대로 구강성교를 강요하는 등 성폭력을 행사했다는 주장이 담겼다.

박 변호에 따르면 A씨는 광주 출신으로 최근 수도권 모 명문구단에 입단한 국가대표 스타플레이어이며, 프로 선수로 짧은 시간 뛴 B씨는 현재 광주지역 모 대학에서 외래교수로 일하고 있다. 네티즌들은 A씨로 기성용을 추측했다.

 

같은날 오후 기성용의 에이전트인 C2글로벌은  "기성용이 '국가대표 A선수 초등학교 시절 성폭력' 가해자로 지목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와 관련해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피해자임을 주장하는 사람의 보도 내용에 대해서 전혀 관련이 없음을 확인했다"라고 전했다.


기성용 측은 "추후 이와 관련한 오명으로 입은 피해와 향후 발생 가능한 피해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도 불사할 것"이라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기성용 관련 의혹이 퍼지면서 또다른 제보도 나왔다. 당시 같은 학교였던 축구선수들이 온라인커뮤니티와 일부 매체를 통해 제보한 내용에 따르면, 당시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C와 D가 이후에는 성폭력 가해자였다는 것이다. 


C와 D의 동기였다는 E씨는 언론 제보를 통해 "C와 D가 성폭력 가해자"라고 주장했다. C와 D 가 초등학교 졸업 후 인근 축구 명문 광양제철중에 입학했고, 중학생 시절 성 문제를 일으켜 강제로 학교를 떠나야 했다는 것이다. E씨는 "이들은 후배들에게 강제 자위행위 및 성행위를 강요해 문제가 됐다”라고 했다. 이어 D는 학교에서 강제로 쫓겨나 브라질로 유학을 갔다고 밝혔다. 

 

또다른 C와 D의 동기 F씨도 한 매체에 “당시 축구부 합숙소에서 20~30명이 다 같이 모여서 생활했다. 군대 막사와 비슷한 환경에서 2명(C씨, D씨)을 따로 불러 구강 성행위를 강요했다는 건 말이 안 된다. 동기들 사이에서 지난 20년간 이 얘기가 나온 적도 없다”고 전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2.2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