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오는 26일부터 첫 접종…65세 이상은 3월 이후

국내 최우선 접종 대상 65세 미만 요양시설 입소·종사자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영국 옥스퍼드대와 아스트라제네카의 로고를 배경으로 코로나 백신 스티커가 부착된 병과 주사기가 놓여있는 모습. 사진=조선일보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은 15일 아스트라제네카(AZ) 코로나 백신의 국내 최우선 접종대상이 ‘65세 미만’ 요양병원·요양시설입원·입소자 및 종사자로 결정했다. 


추진단은 이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코로나19 예방접종 2~3월 시행계획’을 발표했다. 최근 유럽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한 안전성 논란이 불거지며 65세 이상 고령자에 대한 접종을 제한하는 나라가 증가하는 가운데, 우리나라 역시 고령자 접종을 미룬 것이다. 

 


추진단은 우선 요양병원‧요양시설 등 고령층 집단 시설의 65세 미만 입원‧입소자 및 종사자를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예방접종을 시작하기로 했다. 65세 이상 연령층에 대해서는 백신의 유효성에 대한 추가 임상정보를 확인한 후, 예방접종전문위원회 심의를 거쳐 접종 방안을 확정할 계획이다. 추진단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추가 임상정보가 확인될 것으로 보이는 시기로는 3월말을 제시했다.


65세 미만 요양병원· 요양시설 입원·입소자 및 종사자는 총 27만 2000명으로 추산되며, 이들에 대한 접종은 오는 26일부터 시작된다.


앞서 질병관리청 산하 전문가 자문기구인 예방접종전문위원회는 11일 회의를 갖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식품의약품안전처 품목허가 결과와 현재까지 발표된 임상시험결과, 국외 백신 사용관련 권고 현황, 전문가 자문위원단 회의결과 등을 검토했다. 


예방접종전문위원회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안전성과 면역원성이 확인됐고, 중증질환 및 사망 예방효과도 확인돼 중증 진행과 사망 감소라는 예방접종 목표에 부합하다”는 고 결론을 내렸다.


하지만 논란이 된 65세 이상 연령층 접종여부에 대해선 “백신 효능(유효성)에 대한 통계적 유의성 입증이 부족하고, 식약처 품목허가 시, ’65세 이상 고령자에 대한 사용은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고 ‘사용상의 주의사항’에 기재를 권고했다”며 “고령층에 대한 백신 효능 논란은 국민과 의료인의 백신 수용성을 떨어뜨려 접종률을 저하시킬 우려가 있어, 65세 이상 연령층에 대해서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효능에 대한 추가 자료(미국 임상시험 결과, 영국 등 기접종국가 효과 정보 등)를 확인하고 예방접종을 시행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2.1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