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기상청, 설 연휴 주말 날씨 포근하지만 미세먼지 나쁨

서해안 일부 지역 안개 많아…영종대교·인천대교 안전거리 확보 운행 당부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설연휴 셋째 날인 13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사거리가 설 연휴에 한산한 가운데 포근한 날씨를 보이며 미세먼지로 인해 뿌옇게 보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기상청은 설 연휴 셋째 날인 13일 전국이 포근한 가운데 서해안 등 일부 지역에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고, 곳곳에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릴 전망이라고 예보했다. 


이날 기상청은 전국이 고기압의 영향권 안에서 포근한 날씨를 보이겠다고 밝혔다. 다만 오전까지는 서해안을 중심으로 안개가 끼어 가시거리 1km 미만인 지역이 많아 영종대교·인천대교 등 서해바다 인접한 교량이나 도로를 통행할 때는 반드시 안전거리를 확보하고 천천히 운행해달라고 당부했다.


전국 대부분 지역 낮 기온은 10도 안팎으로 평년보다 3~5도 높을 것으로 보인다. 부산과 광주, 제주 등 남부 지방은 15도 안팎까지 오를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낮과 밤의 기온차가 10도 이상 크게 나타나는 만큼 건강 관리에 유의해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낮 예상 최고 기온은 서울 15도, 인천 11도, 수원 15도, 춘천 15도, 강릉 16도, 대전 15도, 대구 18도, 광주 19도, 부산 17도, 울산 17도, 제주 16도다.


미세먼지 농도는 수도권·강원 영서·세종·충북·충남·광주·전북·부산·대구·울산·경북은 ‘나쁨’, 그 밖 권역은 ‘보통’ 수준이다. 수도권과 충남은 오전에 일시적으로 ‘매우 나쁨’ 수준일 것으로 보인다.


대기가 건조한 강원영동과 경상권 일부 지역, 전남 동부에는 건조 특보가 발효됐다. 이 밖의 지역에도 건조한 대기 상태가 유지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불씨 관리 화재로 이어지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일요일인 14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다가 오후 들어 차차 흐려질 전망이다. 전남 남해안과 경북 남부 동해안, 제주도에는 오후부터 밤까지 5~10mm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아침 예상 최저 기온은 -1~10도, 낮 예상 최고 기온은10~17도다. 포근한 날씨는 다음주 월요일인 15일 오전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15일 새벽 비 또는 눈이 내린 뒤 오후부터는 다시 기온이 낮아지겠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2.1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