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김정은, 노동당 전원회의서 제시한 대남 활동 방향은?

“농업을 추켜세우는 것은 인민 식량문제 해결하는 것”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북한 김정은. 사진=조선DB

북한 김정은이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에서 대남·대외 부문의 활동 방향을 제시하고 농업과 수산 등 경제 분야별 개선 방안을 논의했다고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전했다. 


10일 노동신문은 “우리 당 제8차 대회 결정 관철에서 관건적 의의를 가지는 중대한 문제들을 토의하는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2차 전원회의가 2월 9일에 계속됐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김정은) 총비서 동지가 보고에서 인민군대와 군수공업 부문이 올해 수행해야 할 전투적 과업들과 대남부문과 대외사업 부문의 금후 활동 방향을 명백히 찍어주시고 이를 철저히 집행해나갈 데 대해 강조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전투적 과업과 대남·대외 사업의 활동 방향의 내용을 구체적으로 보도하지는 않았다.


김정은은 농업과 수산 분야 목표도 제시하며 “농업을 추켜세우는 것은 인민의 식량문제, 먹는 문제를 해결하고 사회주의 건설을 성과적으로 다그치기 위해 어떤 대가를 치러서라도 반드시 결실을 봐야 할 국가 중대사”라고 했다.


신문은 김정은이 “내각과 국가경제지도기관이 자기 고유한 경제 조직자적 기능과 통제기능을 복원해 경제 지도관리를 개선할 문제, 비상설경제발전위원회의 역할을 높일 데 대한 문제를 비롯해 내각중심제, 내각책임제를 강화하기 위한 중요한 방도적 문제들을 천명했다”고 전했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2.1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