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세종대, 5개 대학 연합 ‘2020년도 대학혁신지원사업 우수사례 성과 포럼’ 열어

“대학교육이 이뤄내야 할 혁신의 방향을 고찰해 볼 수 있는 계기”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2020년도 대학혁신지원사업 우수사례 성과포럼’에서 명지대 스마트임베디드플랫폼사업단 박강 교수. 사진=세종대 제공

지난 20일 세종대학교(총장 배덕효)는 명지대·서경대·세명대·전주대와 함께 ‘융합’, ‘혁신’, ‘교육’이라는 키워드로 상호협력체결식을 열고 ‘2020년도 대학혁신지원사업 우수사례 성과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성과 포럼은 세종대 광개토관에서 유튜브 실시간 중계로 진행됐다. 


세종대는 “수도권 지역의 명지대, 서경대, 세종대와 충북지역의 세명대, 전북지역의 전주대가 참여함으로 지역의 경계선을 넘어 대학교육이 이뤄내야 할 혁신의 방향을 고찰해 볼 수 있는 계기가 되어 더욱 의미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날 포럼에서는 대학별로 주제 발표가 이어졌다. 명지대 기계공학과 박강 교수는 대학혁신지원사업 스마트임베디드플랫폼사업단에서 추진한 ‘스마트 임베디드 플랫폼 구축을 통한 융합실무인재양성’ 사례를 소개했다. 


서경대 공연예술학부 박은정 교수는 공연예술 분야의 다양한 전공이 협업해 융복합 프로그램으로 추진한 ‘HUB 10’의 우수  례를 설명했다.


세명대 성과공유확산센터장 한송이 교수는 ‘CHARM 잘 가르치는 학생 경험 교육 모델’을, 세종대는 사회적 이슈에 대한 문제해결 방안 모색 과정을 찾는 캡스톤디자인 방식의 산학연계 협력 프로그램인 ‘세종3TIER’를 소개했다. 


전주대 융합교육지원센터장인 차진아 교수는 하림그룹과 연계한 ‘채용연계형 적성 중심 인재육성 하림beSTAR 프로그램’을 설명했다. 


세종대는 “5개 대학의 우수사례에서는 캠퍼스에 국한된 대학교육이 사회 밖으로 나와 다채로운 산업체들과 소통하며, 함께 사회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실제성 중심으로 설명되어 참여자들로부터 이색적이며 도전적이었다는 호평(好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을 주관한 세종대 대학혁신지원사업단장 엄종화 교학행정부총장은 “최초로 ‘대학’이라는 명칭을 사용한 1088년 이탈리아의 볼로냐 대학이 창립된 이래로 시대는 지속해서 대학의 혁신을 요구해 왔다. 이에 대학의 혁신은 사회와 협력하고 새로운 도전에 융화되어 가면서 이루어져 왔다”며 “오늘 성과 포럼에서 보인 대학 간 협력과 각 대학의 융합교육이 앞으로의 대한민국 대학교육의 백년대계를 만드는 기틀이 되리라 기대한다”고 했다. 


해당 우수사례 성과 포럼은 세종대 대학혁신지원사업 유튜브 채널을 통해 다시 볼 수 있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1.2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