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박성훈 부산시장 후보 “후보들끼리 공격 자제…낡은 정치와 결별”

박 후보 “나를 지지하는 모든 분들 다른 후보들 공격 자제 해 달라”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박성훈 국민의당 부산시장 후보. 사진=조준우

부산시장 재보궐 선거에 도전장을 낸 박성훈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들끼리 공격을 자제해 달라고 호소했다. 


박 후보는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요즘 현장을 열심히 다녀보면 시민들께서 가장 많이 하는 얘기가 ‘남들 욕 좀 하지 마소. 안 그래도 사는게 팍팍하고 힘든데 시장 선거 나온 사람들이 서로 싸워대는 모습을 보기 싫다’는 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박 후보는 “오늘 한 언론의 여론 조사 관련 보도를 보니 부산에서 국민의힘 지지율이 많이 떨어졌다”며 “우리 당 후보들끼리 상호비방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을 보면서 정말 속이 많이 상했다”고 말했다. 


이어 “저도 다른 후보들 고약을 살펴본다. 때로는 좀 허황된 것들도 보이고, 부산시정을 관리했던 입장에서 볼 때 도저히 실현이 불가능한 공약이 눈에 띄기도 한다”며 “그래도 그 후보께서는 나름 공들여 만드신 공약일 텐데 제가 비판하는 건 맞지 않다는 생각에 말을 아끼게 된다. 제 정책 제 공약 준비하고, 제 말씀 드리기도 바쁜 마당에 남 이야기에 시간을 쓸 생각도 없다”고 했다. 


박 후보는 “앞으로 토론회 등에서 서로 공약을 살필 기회가 있을 것이다. 다른 후보들 신상 문제에 관한 내용을 보내주시면서 박성훈은 왜 이런 거 공격 안 하냐고 묻는 분들도 계신다”며 “사실 여부를 떠나 그런 이야기가 떠돌고 그런 문제를 가지고 서로 싸우는 모습이 저는 너무나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그는 “정치의 속성이 원래 그런 거라고 하는 분들도 계신데 진심으로 그런 정치는 하고 싶지 않다. 출마선언 때부터 꾸준히 말씀드린 대로 저는 낡은 정치와 용감하게 결별할 각오”라며 “경제중심 정치의 새 시대를 열기 위해 끝까지 나의 결심을 지켜나갈 것”이라고 했다. 


박 후보는 그러면서 “나를 지지해주시는 여러분께도 진심으로 당부 말씀을 드리고 싶다. 다른 후보공격은 자제해 달라”며 “박성훈의 장점, 정책, 라이프스토리를 널리 알리는 것이 가장 좋은 선거운동이라고 저는 굳게 믿는다”고 강조했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1.2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