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서초동 변호사들이 ‘이재용 재판 생중계’에 집단 베팅한 까닭은?

재판 생중계 불허는 피고인에 유리한 것으로 인식...무죄나 집행유예 가능성

문갑식  월간조선 편집장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21일 TV생중계 불허되자 곳곳에서 환호 탄식 엇갈려
●일반적으로 재판 생중계 불허는 피고인에 유리한 것으로 인식...무죄나 집행유예 가능성
●삼성은 “예단할 수 없다” 안도 속 초긴장
서울 서초동은 법률사무소가 밀집한 곳이다. 21일 법원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뇌물혐의 1심 공판을 앞두고 TV생중계를 불허하기로 하자 변호사 사무실마다 환호와 탄식이 엇갈렸다고 한다. 서초동 변호사 다수가 ‘세기의 재판’이라고 불리는 25일 이재용 부회장 재판결과를 점칠 수 있는 시금석으로 TV생중계를 꼽았기 때문이다.
 
본문이미지
변호사 사무실 간판들이 즐비한 서울 서초동 법조타운 주변. 사진=조선DB
한 법률사무소 관계자는 “통상 재판부가 TV생중계를 허용하면 유죄가 날 확률이 높고 반대의 경우 무죄 혹은 집행유예 판결이 내려질 공산이 크다고 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다른 관계자는 “TV생중계뿐 아니라 지난 3일 있었던 마지막 신문에서 판사들이 이 부회장에게 날카로운 질문을 많이 한 것도 눈여겨볼 대목”이라고 말했다. 이는 과학적 근거는 없지만 경험상 판사들이 마지막 신문에서  피고인들에게 곤혹스런 질문을 하면 피고인에게 유리한 판결이 내려진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삼성 측은 “일단 TV생중계를 불허한 것에 안도한다”며 “변호사들의 내기 결과로 재판을 점칠 수는 없다”며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 부회장 변호인들은 《월간조선》9월호가 보도한 진재수 전 문체부과장 자술서 기사를 재판부에 증거자료로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글=문갑식 월간조선 편집장

입력 : 2017.08.23

조회 : 581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문갑식 ‘세상읽기’

gsmoon@chosun.com 1988년 조선일보에 입사했다. 편집부-스포츠부-사회부-정치부를 거쳐 논설위원-기획취재부장-스포츠부장-선임기자를 역임했다. 현재 월간조선 편집장으로 일하고 있다. 사회부기자 당시 중국민항기 김해공항 추락-삼풍백화점 참사-씨랜드 화재-대구지하철화재 등 대형사건의 현장을 누볐다. 이라크전쟁-아프가니스탄전쟁을 취재했으며 동일본 대지진때 한국기자로선 처음 현장에서 들어가기도 했다. '문갑식의 하드보일드' '문갑식의 세상읽기' '문갑식이 간다'같은 고정코너를 맡고 있다.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