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KAI, 1조500억 원 규모 수리온 4차 양산 계약 체결

KAI, 방사청과 1121억 원 규모의 수리온 PBL 계약도 체결

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한국항공우주산업㈜(KAI)는 방위사업청과 1조 500억 원 규모 수리온(KUH-1) 4차 양산 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수리온은 육군의 노후 헬기인 UH-1H, 500MD를 대체하기 위해 126개 국내 산학연관(産學硏官)이 2006년 6월부터 6년 만에 개발에 성공한 국산 헬기다. 개발비로 약 1조 3000억 원이 투입됐다. 

 

2012년 말 초도(初度) 납품한 이래 수리온은 군의 병력수송과 공중강습 등 각종 항공작전을 수행해왔다. 경찰·해경·산림·소방 분야에서 의무후송전용 헬기, 상륙기동 헬기로서의 역할도 수행하고 있다.

  

이와 함께 KAI는 방위사업청과 수리온(KUH-1) 수리부속 1차 성과기반군수지원(PBL, Performance Based Logistics) 계약도 체결했다. PBL은 전문 업체가 계약품목에 대한 군수지원 업무를 전담해 성과달성 여부에 따라 성과금 또는 벌과금을 받는 제도이다. 1121억 원 규모의 수리온 PBL 계약은 이번이 처음으로, 계약기간은 2025년 12월까지다.

 

KAI는 이번 계약을 통해 육군의 수리온 수리부속 1207개 품목에 대한 소요예측과 획득, 수송, 납품 및 수리 등의 제반 업무 일체를 전담하게 됐다. 수리온을 비롯한 국내 무기체계 PBL 계약은 통상 5년 단위로 진행됨에 따라 안정적인 부품조달이 가능하다. 무기체계 후속지원 시 발생하는 각종 문제점도 신속히 대응할 수 있다.

 

KAI 관계자는 “수리온 헬기의 수리부속 구매 및 정비 소요기간이 기존보다 상당기간 단축됨으로써 가동율 향상과 운영유지비용 절감이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국산헬기의 안정적인 운영유지를 위해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글=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12.2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조성호 ‘시간여행’

chosh760@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