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코로나19 백신 효과 내년 여름부터... 내년 겨울엔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다"

화이자와 백신 공동개발한 바이오엔테크 우구르 사힌 CEO "사람간 전염 50%로 낮출 수 있어"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화이자와 코로나19 백신을 공동개발한 독일 바이오엔테크의 최고경영자(CEO)가 백신이 내년 여름 효과가 나타날 것이며, 내년 겨울에는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15일(현지시간) BBC에 따르면 바이오엔테크를 설립한 우구르 사힌(사진CEO는 인터뷰에서 "이 백신으로 사람 간 전염을 90%는 아니더라도 50%까지 낮출 수 있다고 확신한다. 이것만으로도 코로나19의 유행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고 했다. 

사힌 CEO는 "백신이 큰 영향을 발휘하는 건 여름이 된 후"라며 "기온이 올라가면 어차피 여름은 도움되는 계절"이라며 "잘 되면 내년 초부터 유럽과 북미 지역에 백신 납품이 시작될 것이고 내년에는 서방 국가가 '평범한 겨울'을 날 수 있도록 돕겠다"고 했다. 모든 예방접종이 내년 가을 전에 완료된다면 정상적인 겨울을 보낼 수 있다는 뜻이다. 


앞서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는 지난 9일 자사 백신 후보물질이 3상 임상시험에서 90% 이상의 예방 효과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들은 승인 절차가 순조롭게 진행될 경우 연말까지 1500만~2000만명 분의 백신을 생산할 수 있다고 했다.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는 내년 4월까지 전 세계에 3억회분 이상의 백신을 납품할 예정이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11.1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