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북한 해커들이 미 대선 분석 자료를 보내는 이유는?

코로나19로 재택근무 늘자 해커들도 사이버 공격↑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북한 해커 조직이 미국의 유명 싱크탱크의 미 대통령 선거 분석 자료를 미끼로 악성코드를 유포한 것으로 드러났다.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한국의 민간 컴퓨터 보안업체 ‘이스트 시큐리티’는 지난 3일(현지 시간) 북한 해커 조직으로 알려진 ‘탈륨’이 미국 우드로 윌슨 센터(Woodrow Wilson International Center for Scholars)의 미 대선 분석 문서로 위장한 악성 한글 문서(hwp) 파일을 미끼로 사이버 공격을 해온 정황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탈륨은 한글 문서의 파일명과 제목을 ‘미국 대선 예측-미주중앙일보’로 제작해 이메일을 전송했다. 


이스트 시큐리티는 “탈륨이 미국 대선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은 상황을 노리고 정보를 탈취하려 한다”고 했다.


탈륨은 ‘김수키’라는 이름으로도 알려졌다. 미국과 국내 방위산업체, 북한 관련 연구 종사자, 탈북자, 북한 관련 취재 기자를 대상으로 사이버 공격을 해킹 조직이다. 


미국 민주주의수호재단(FDD)의 매튜 하 연구원은 RFA에 코로나19로 인한 재택근무의 증가로 북한 해커의 사이버 공격 또한 늘고 있다고 밝혔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11.0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