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서울에서 월세가 가장 비싼 아파트는 어디일까?

강남구 마크힐 이스트윙‧성동구 갤러리아 포레, 보증금 5억에 월세 1500만원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최근 2년간 서울의 아파트 전‧월세 계약 중 월세가 비싼 곳은 강남구의 마크힐스 이스트윙과 성동구의 갤러리아 포레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 김상훈(사진) 의원(대구 서구)이 10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이 두 곳의 월 임대료는 월 1500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가 김 의원에 제출한 〈2019~2020.8월 간 전월세(반전세, 준전세, 준월세 포함) 실거래 현황〉에는 강남구 청담동 마크힐스 이스트윙(192.8㎡)과 성동구 성수동 갤러리아 포레(217.8㎡)가 각각 보증금 5억원에 월세 1500만원에 거래된 것으로 확인됐다.
 
그다음으로 임대료가 높은 곳은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208.4㎡‧1300만원), 강남구 청담동 청담 린든그로브(213.92㎡‧1250만원)였다. 서초구 우면동 서초힐스는 전용 면적이 59.91㎡임에도 월 임대료가 1200만원에 달했다.
 
성동구 성수동 트리마제(152.1㎡‧1150만원), 서초구 방배동의 롯데캐슬 아르떼(84.9㎡‧1100만원), 강남구 도곡동의 타워팰리스2(244.7㎡‧1100만원), 강남구 삼성동의 아이파크(175.05㎡, 1050만원) 등도 월 임대료 1000만원을 넘겼다. 이곳을 포함하여 월 임대료가 1000만원을 넘긴 ‘월 1000단지’는 서울에 총 19곳인 것으로 조사됐다.
본문이미지
사진=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실 제공

월세 최고가(1500만원)는 2020년 7월을 기준으로 서울 아파트 평균 월세(112만원)보다 13.4배나 높은 값이다. 전국 아파트 평균 월세(71만원)의 21.1배에 달한다.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은 “임대 3법이 서민 주거비는 상승시키고, 여유 있는 계층의 임대료는 더욱 보호해주는 역설적인 결과를 불러오지 않을까 우려가 크다”고 했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9.1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