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하루에 1번씩 태양광 피해 발생하는데도 태양광·풍력 설비 3배 이상 확대하겠다는 문재인 대통령

"탈원전이라는 국가 자해(自害)의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이 감당"(윤영석 의원)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도로 막은지난달 10일 태양광발전 시설이 들어선 전북 진안군 진안읍 야산에서 흘러내린 토사가 인근 도로로 쏟아져 내린 모습. 최근 한 달간 하루에 한 번꼴로 전국 각지에서 이 같은 태양광발전 관련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국민의힘 윤영석 의원실.

최근 강풍과 집중호우가 할퀴고 간 지역 다수에 태양광 피해가 발생했다. 그것도 하루에 한 벌꼴로 잦았다.

국민의힘 윤영석 의원실이 한국에너지공단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7월 20일부터 9월 4일까지 태양광 피해 사례가 도합 52건 집계됐다. 집중호우가 쏟아진 최근 한 달 사이에 매일 1.1회씩 전국 각지에서 토사 유출, 태양광 설비 유실·침수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셈이다.

태양광 피해는 집중호우가 쏟아진 지난달 초·중순에 집중적으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집계는 최소다. 더욱 증거할 수 있다. 에너지공단이 주민에게서 신고가 접수된 경우에만 상황 파악에 나서고 있는 탓이다. 게다가 을 태풍인 마이삭(9월 3일)·하이선(9월 7일)의 피해 집계는 아직 다 이뤄지지 않은 상태다. 실제 지난 3일 마이삭이 관통한 경남 양산시에서는 풍력발전기가 강풍(強風)에 쓰러지는 사고가 벌어졌지만, 에너지공단은 아직 피해 사례에 이 건을 포함하지 않았다.

상황이 이러함에도 문재인 대통령은 화력 발전소 폐쇄와 태양광·풍력 설비 확대를 의지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7일 제1회 '푸른 하늘의 날' 기념식에서 "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로의 전환을 가속화하겠다"며 "태양광과 풍력 설비는 2025년까지 지난해 대비 세 배 이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기후환경 비용을 반영하는 전력공급체계를 마련하겠다"라며 "화석연료 기반 전력체계를 장기적으로 재생에너지 기반으로 바꾸어 나갈 것"이라고 했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9.0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