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네이버로 장을 본다? '네이버 장보기' 홈플러스, GS, 하나로마트를 한눈에

신선식품 등 당일배송, 예약배송 가능... 네이버 이용자는 별도가입 필요없어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국내 최대 포털 네이버가 '장보기' 서비스를 본격화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비대면 서비스 시장이 확대되고 온라인 대형마트와 슈퍼마켓 장보기가 일반화되면서 경쟁에 뛰어든 것이다.

네이버가 새롭게 론칭하는 ‘장보기 서비스'에서는 홈플러스, 현대백화점 식품관, GS프레시몰, 농협하나로마트까지 이용할 수 있다.  네이버쇼핑을 담당하는 포레스트 CIC는 20일 '동네시장 장보기' 서비스를 개편해 대형유통업체와 제휴를 맺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부터 운영해온 네이버 '동네시장 장보기'를 확대한 것이다. 동네시장 장보기는 우리 동네 전통시장에서 파는 신선 식재료와 반찬, 간식거리를 온라인으로 주문해 2시간 내에 배달하는 서비스다.  현재 서울·경기 및 경남 일부 지역을 포함한 전통 시장 32곳에서 이용할 수 있다. 

이를 개편해 선보이는 ‘장보기'에서는 전통시장 상품에 이어 홈플러스, 현대백화점 식품관 등 스토어별로 다양한 상품을 둘러보고 원하는 배송 서비스를 선택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마트 제휴사의 경우 당일배송 및 배송예약을 이용할 수 있고 전통시장 및 백화점 식품관은 주문 당일 배송을 받을 수 있다.
 
 
본문이미지
네이버 '장보기'에서 홈플러스를 이용할 수 있다. 사진=홈플러스 제공

또다른 네이버 장보기 서비스의 장점은 네이버 이용 고객이 상품 검색 후 해당 유통업체온라인몰에 다시 접속해 회원가입이나 로그인을 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장보기 서비스 김평송 리더는 "언택트 시대가 장기화되면서 신선식품, 생활용품 등을 원하는 시간에 배송받을 수 있는 온라인 마트 장보기에 대한 이용자들의 니즈가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제휴 스토어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장보기 서비스' 리뉴얼을 맞아 이용자에게 네이버페이 3% 적립 등 프로모션도 진행된다. 네이버 플러스 멤버십 가입자의 경우에는 장보기 서비스 3% 적립 혜택과 멤버십 적립 혜택 4%를 더해 총 7% 적립 혜택을 제공받을 수 있다
네이버 장보기 서비스는 현재 온라인 장보기 시장을 형성하고 있는 SSG, 마켓컬리, 쿠팡 등과 경쟁할 전망이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8.2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