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현대 제네시스, 벤츠·BMW 제치고 4년 만에 정상 탈환

올 7월까지 국내 판매량 6만5000대…벤츠 4만, BMW 2만 여대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제네시스가 올해 1월 출시한 첫 SUV GV80.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 고급 승용차 브랜드 제네시스가 수입 차인 벤츠와 BMW를 제치고 4년 만에 정상을 탈환했다.
 
17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와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자료에 따르면, 현대자동차 고급 승용차 브랜드 제네시스의 올 1~7월 국내 판매량은 6만5000대로 벤츠(4만1583대)와 BMW(2만9246대)를 넘어섰다.
 
신차 흥행으로 제네시스 판매량이 작년 동기 대비 65% 증가한 덕분이다. 같은 시기 벤츠는 3%, BMW 35% 증가에 그쳤다.
 
제네시스가 고급 승용차 판매 1위 자리를 되찾은 건 4년 만이다. 제네시스는 브랜드 출범 다음 해인 2016년 6만6278대가 팔리며 벤츠(5만6343대)와 BMW(4만8459대)를 넘어선 존재감을 보여줬다. 하지만 이후 3년간 1위 자리를 내줬다.
 
정상 탈환의 원동력은 연이은 신차효과다. 올해 1월 브랜드 최초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80’가 출시되면서 올 7월까지 2만16대가 팔렸다.
 
GV80의 연간 목표는 2만4000대로 벌써 목표에 바짝 다가선 상황이다. 3월 말에는 3세대 G80도 나왔다. G80은 지금까지 2만8993대가 팔리며 작년 연간 판매량(2만2284대)을 벌써 넘어선 상황이다.
 
제네시스의 판매 호조는 계속 이어지며 연간 판매량에서 신기록을 세울 것으로 보인다. 하반기 출시 예정인 신차들이 대기 중이기 때문이다.
 
제네시스는 GV80보다 한 체급 작은 SUV인 GV70과 스포츠 세단인 G70 부분변경 모델도 출시할 계획이다. 특히 GV70은 현대차 내부에서도 호평을 받으며 큰 기대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8.1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