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서울 전셋값 평균 5억원.... 전셋값 59주 연속 상승

서초구 전세는 2년간 평균 1억1400만원 올라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서울 서초구의 한 아파트. 사진=조선DB
 
임대차3법 시행 후 전세시장이 요동을 치면서 폭등, 서울 아파트 전셋값 평균이 5억원에 육박하고 있다. 전셋값은 59주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13일 KB국민은행 부동산 리브온의 월간 KB주택가격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4억9922만원으로 2018년 7월(4억5046만원)보다 4876만원(10.8%) 상승했다.  뿐만아니라 지난달 전월세상한제와 계약갱신청구권 등 ‘임대차 3법’ 통과 이후 더욱 가파르게 전셋값이 급등하고 있어 8월 통계는 5억원을 쉽게 돌파할 전망이다.

지역별로는 강남·서초·송파구 등 이른바 ‘강남 3구’가 1~3위를 차지했다.  86.95㎡ 아파트를 기준으로 전셋값이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서초구다. 2년 만에 1억1421만원(17.3%)이 뛰었다. 강남구가 1억253만원으로 2위, 송파구가 5757만원으로 3위였다.
 
또 이날 한국감정원의 주간아파트가격동향(10일 조사 기준)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전주 대비 0.14% 상승했다. 지난주(0.17%)보다는 상승폭이 다소 줄긴 했지만, 주간 기준으로는 59주 연속 상승했다.
전셋값 상승세는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2+2년의 임차 기간을 보장하고 재계약 시 보증금 인상은 5% 이내로 제한한 새 임대차법이 시행되면서 시장 곳곳에서 전세의 월세전환, 전셋값 상승, 매물 품귀 현상이 속출하고 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8.1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