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월간조선CEO
  1. 재계

재계 단체장들의 2018년 신년사

네거티브 규제 시스템 없어져야

정혜연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국내의 주요 경제단체장들이 정부의 반(反)기업 정서를 우려하며 2018년이 우리 경제가 새로운 성장 토대를 마련하는 한 해가 되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매일경제>가 취합한 주요 경제단체장의 신년사를 살펴봤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공성이불거(功成而不居, 공을 세웠으면 그 자리에 머물지 말라)’를 화두로 제시했다. 박 회장은 “우리 경제가 과거에 일궈놓은 질서에 머무르지 말고 미래 성장을 위한 토대를 마련해야 한다. 기업이 새롭게 일을 벌일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져야 한다”며 “미래를 위해 반드시 해야 하는 것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과제가 이해관계의 허들에 막혀 있다”며 네거티브 규제 시스템을 바꿔줄 것을 강조했다.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은 “산업 간 경계가 허물어지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기업가 정신이 왕성하게 발휘돼야 한다. 국내 정책들이 이런 시대적 요구를 뒷받침할 수 있도록 국회와 정부에서 불합리한 규제를 개선하고 혁신을 촉진하는 정책을 펼쳐달라”고 했다.
 

김영주 한국무역협회장은 “내년 무역 환경이 간단치 않을 것이다. 변동성과 리스트가 커지는 가운데 새해에는 한국 경제의 미래를 위해 어떻게 대응할지 업계와 정부, 유관기관이 함께 깊이 고민하고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은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단축 논의 등 경영 환경의 변화가 중소기업계에 적지 않은 어려움으로 다가올 것으로 예상된다. 호시우행(虎視牛行)의 자세로 위기를 기업 혁신의 기회로 삼아 적극적으로 스마트 공장을 도입하고 기술 개발과 해외 판로 개척을 추진한다면 새로운 가능성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병원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은 “규제 혁파 없이 일자리 창출도 없다. 소득주도 성장, 혁신 성장도 좋지만 투자하겠다는 사람이 있으면 별로 혁신적이 아니라도 가리지 않고 다 가능하게 하는 무차별 투자 성장 전략이 필요하다. 적어도 ‘중국에서 가능한 것은 무엇이든 한국에서도 가능하게 하겠다’는 수준의 혁파를 해내야 한다”며 “경제부총리 혼자 애쓴다고 될 일이 아니다. 대통령과 여당의 강력한 지원이 있어야 한다”고 쓴소리를 쏟아냈다.
 
 
글=정혜연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7.12.29

조회 : 209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