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월간조선CEO
  1. 이슈

여자컬링대표팀, 진짜 ‘의성마늘햄’ 광고 모델됐다

2019년까지 롯데푸드로부터 공식 후원 받아

정혜연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롯데푸드의 여자컬링대표팀 지원은 일찌감치 점쳐졌다
 
여자컬링대표팀이 ‘의성마늘햄’ 광고 모델로 발탁됐다. 롯데푸드는 8일 국가대표 여자컬링팀 김민정 감독과 김은정, 김영미, 김선영, 김경애, 김초희 선수를 의성마늘햄 모델로 발탁하고 후원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여자컬링팀 선수들은 오는 2019년까지 롯데푸드의 공식적인 후원을 받게 됐다.
 
 
비인기 종목이었던 여자컬링팀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을 통해 최고의 스타로 떠올랐다. 세계정상급 팀들을 이기면서 아시아 최초로 은메달을 획득했고, ‘영미’, ‘갈릭걸스’ 등 숱한 화제를 나으며 국민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선수들이 모두 경북 의성 여중고를 졸업한 선 후배여서 팀워크가 남달랐다.
 
 
롯데푸드는 ‘의성마늘햄’ 이라는 제품을 생산하기 위해 매년 100여톤의 마늘을 의성 농가에서 구매해왔는데, 여자컬링팀의 인기가 하늘을 치솟자 여자컬링팀 경기 때 단체 응원에 나선 의성군민들에게 무료로 ‘의성마늘햄’을 배포하기도 했다.
롯데푸드 관계자는 “의성마늘햄을 개발하며 2006년부터 오랜 협력관계를 이어온 의성 선수들이 올림픽에서 큰 활약을 해서 자랑스러웠다. 내부적으로는 일찌감치 이들을 광고 모델로 기용하는 것을 결정하고 2월 중순부터 대표팀과 접촉해 이번 계약을 확정했다”고 말했다.
 
 
글= 정혜연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3.08

조회 : 156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