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탈북민 학생들 3D 촉각 앨범 제작해 맹아학교 전달

드림학교·美 머셔대학생들 함께 제작해 기증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지난 10일 탈북민 자녀 전문 대안학교인 드림학교 학생들이 플라스틱 얼굴 입체 모형을 넣어 만든 3D 촉각 앨범을 전북 맹아학교에 기증했다. 사진=드림학교
지난 10일 드림학교(탈북민 대안학교) 학생들 전라북도 맹아학교 졸업생을 위한 특별한 졸업 앨범 제작해 전달했다.
 
천안에 위치한 탈북민 자녀 대안학교인 드림학교 학생들은 지난 5월부터 미국 머셔대학생들과 함께 준비한 손바닥만 한 플라스틱 얼굴 입체 모형을 넣어 만든 3D 촉각 앨범을 전북 맹아학교 졸업생 7명에게 전달했다.

‘3D촉각 졸업앨범 제작 프로젝트’는 드림학교와 교류 인연이 있는 미국 머서대 스쿨엔지니어링팀과 공동 진행한 프로젝트다. 이들은 지난해 5월과 10월 학생들의 얼굴 스캔과 1차 모형물 감상회 등을 이어가며, 섬세하고 부드러운 동창 얼굴을 선물하기 위해 노력했다.
 
촉감이 따뜻한 자작나무 틀 속에는 7명 졸업생의 얼굴이 빼곡히 담겼다. 하얀 플라스틱 모형 밑에는 학생 이름이 한글과 점자로 새겨진 졸업앨범을 10일 열린 전북맹아학교 졸업식에서 앨범 기증식이 진행됐다.
 
본문이미지
탈북민 학생이 3D촉각 졸업앨밤을 전북 맹아학교 학생에게 전달하고 있다. 사진=드림학교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여파로 조촐하게 치러졌지만, 묵직한 졸업앨범을 받아든 학생들은 그 어느 때보다 함박웃음을 지었다. 졸업앨범을 품에 꼭 안은 학생들은 “학교와 반 친구들을 기억할 수 있는 선물을 받아 기쁘다”며, “살면서 힘들 때마다 꺼내 보고 학교의 가르침을 되새기겠다”고 밝혔다.
 
정문수 전북맹아학교 교장은 “‘사진으로 제작된 졸업앨범이 우리 학생들에게 어떤 의미가 있을까’라는 고민에서 프로젝트를 시작했는데, 학생들이 예상보다 더욱 행복해한다”면서, “기술 발전에서 소외된 이들의 삶 가치를 더해주는 일이 많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2.13

조회 : 50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