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문화

한국영화 <기생충>, 아카데미 작품상 쾌거.... 감독상,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까지 4관왕

非영어작품이 작품상 수상한 것은 아카데미 사상 처음

봉준호 감독이 9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작품상을 받으며 환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에서 작품상을 받았다. 기생충은 작품상과 함께 감독상,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까지 수상해 4관왕이 됐다.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기생충>은 4개 상을 수상했다. 봉준호 감독은 감독상을 수상했다.
 
영어가 아닌 외국어로 제작된 영화가 작품상을 탄 것은 아카데미 역사상 처음이다. 비영어 영화가 작품상 후보에 오른 것은 <기생충>이 11번째다. 또 아시아계 감독이 감독상을 탄 것은 대만 출신 이안 감독(브로크백마운틴, 라이프오브파이)에 이어 두 명 째다.
 
이번 아카데미 작품상과 감독상에는 미국영화인 <1917>(샘 멘데스),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쿠엔틴 타란티노), <조커>(토드 필립스), <아이리시맨>(마틴 스코세이지) 등이 유력한 후보였지만 기생충이 이를 제쳤다.
 
본문이미지
영화 '기생충'이 9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받아 봉준호(왼쪽) 감독을 비롯한 제작진과 출연진이 무대에 올라 상을 받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기생충>은 앞서 작년 칸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최고상)을 수상했고 전세계에서 1억6000만달러(미국 3000만달러)의 흥행실적을 올렸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20.02.10

조회 : 136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