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노무현 사위' 곽상언 변호사 총선 출마說

최근 민주당 당적 서울에서 충북으로 옮겨... 親朴 박덕흠 의원 지역구인 '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 출마說

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사위인 곽상언 변호사가 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동남부4군) 선거구 총선 출마를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곳은 더불어민주당 약세지역으로 분류되는 곳이다.
 
17일 복수의 언론 보도에 따르면, 곽상언 변호사는 최근 민주당 당적을 서울에서 충북으로 옮기는 절차를 밟고 있다고 한다. 민주당 약세 지역구에 도전장을 내기 위함이라는 게 정가(政街)의 관측이다.
 
이 지역 현역 의원은 친박으로 분류되는 박덕흠 자유한국당 의원이다. 따라서 친박(親朴)과 친노(親盧)의 대결이 성사될지 여부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곽 변호사는 서울대 국제경제학과를 나와 뉴욕대 로스쿨에서 법학석사, 서울대 법과대학원에서 법학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 딸 정연씨와 2003년 결혼했다.
제43회 사법시험(사법연수원 33기)에 합격해 법조계에 입문했다. 법무법인 화우 변호사, 중국 화동정법대학교 한국법연구센터 초빙교수를 거쳤다. 법무법인 인강 대표변호사를 맡고 있다.
 
곽 변호사가 출마를 검토 중인 충북 동남부4군은 민주당의 ‘험지’다. 이용희 전 국회의원이 2004년 17대 총선에서 열린우리당 후보로 나서 당선된 이후 민주당이 승리한 적이 없다. 이 전 의원은 18대 총선에서도 당선됐지만, 당시에는 민주당이 아니라 자유선진당 소속이었다.
 
이후 19대·20대 총선에서는 현역인 박 의원이 승리하며 지역구를 지키고 있다. 민주당 입장에선 16년 만에 탈환을 노리는 셈이다.
 
현재 동남부4군 민주당 예비후보에는 성낙현 전 한국지역자활센터협회장, 김백주 전 도쿄대 대학원 총합문화연구과 조교수가 등록했다. 곽 변호사가 등판하면 3파전으로 공천 경쟁을 벌이게 될 전망이다.
  
한편 곽상언-노정연 부부는 2009년 검찰의 수사선상에 오르기도 했다. 당시는 노 전 대통령 일가에 대한 비자금 수사가 한창일 때였다. 당시 검찰은 이들 부부의 계좌를 추적하던 중, 수상한 돈의 흐름을 포착했었다. 2009년 5월 13일 자 《동아닷컴》 보도 중 일부다.
 
<검찰은 최근 박(연차) 전 회장의 홍콩 현지법인 APC의 계좌에 있는 돈의 흐름을 추적하다 40만 달러가 여러 차례 세탁과정을 거친 뒤 미국에 거주하는 부동산 중개업자의 계좌로 흘러들어간 사실을 포착했다. 검찰은 계좌 주인을 확인한 뒤 미국으로 전화를 걸어 경위를 물었다. 검찰은 지난 주말 이 돈이 노정연 씨에게 건네진 것이라는 사실을 확인한 뒤 11일 오후 노정연 씨와 남편 곽상언 변호사를 함께 불러 조사했다. 이들 부부는 검찰에서 “미국에서 160만 달러짜리 아파트를 사려고 계약서를 썼으며 이 40만 달러를 계약금으로 지불했다”고 진술했다.>
 
그 한 달여 전인 4월 21일 곽 변호사는 《동아일보》 와의 통화에서 “계좌추적을 한다면 혐의가 있어야 할 텐데 도대체 무슨 혐의가 있다는 것인지 모르겠다”며 “검찰로부터 소환 통보를 받은 적도 없다”고 말했었다.
  
글=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1.17

조회 : 161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조성호 ‘시간여행’

chosh760@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