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文 정부 적폐청산위원회도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이 직접 챙겨

적폐 청산 TFT 구성 등 靑 자료 발신자 백원우 비서관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최근 청와대 하명(下命)의 책임자로 지목된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문재인 정부 직후 추진됐던 부처별 적폐청산위원회 설치 작업을 직접 진두 지휘했다고 조선일보가 2일 보도했다.
 
백 전 비서관은 대통령 친·인척 관리라는 고유의 업무 범위를 넘어 전(全) 부처·기관에 적폐위원회를 설치하라고 독려한 것으로 드러나 월권(越權) 논란도 일고 있다.
 
조선일보가 입수한 청와대 공문에서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펴낸 '문재인 정부 100대 국정과제'에 의하면 2017년부터 적폐 청산을 위한 부처별 TFT 구성을 통해 국정 농단 실태를 분석하고 기소된 사건의 공소 유지를 철저히 하도록 하고 있다"며 "적폐 청산을 위한 부처별 TFT 구성 현황과 향후 운용 계획을 7월 24일까지 회신하라"고 지시했다.
 
공문 하단에 표기된 발신자는 백원우 민정비서관과 이광철 민정비서관실 선임행정관(현 민정비서관)이었고, 수신자는 16개 부처, 19개 정부 기관이었다. 이들 부처와 기관 상당수는 "지난 정부에서 추진했던 정책의 문제점을 파악하겠다"며 위원회를 설치하겠다고 답신했다.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당사자로 지목된 백 전 비서관은 최근 외부와의 연락을 끊고 두문불출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조만간 백 전 비서관을 소환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12.02

조회 : 44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