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황교안 '보수대통합' 제안했지만.... 앞길은 첩첩산중

유승민 "탄핵 강 건넌다면 고려", 우리공화당 "사전교감도 없이 섣부른 제안"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총선 승리를 위해 자유우파 대통합이 필요하다고 말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보수 대통합과 재건을 위해 한국당 간판을 내릴 수도 있다는 강수(强手)를 던졌다. 황 대표가 통합 대상으로 언급한 세력은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과 우리공화당이지만 이들의 반응은 엇갈린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에 대한 입장이 완전히 반대인 이 두 세력을 함께 끌어들이기는 쉽지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황 대표는 6일 오후 국회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갖고 "자유우파의 모든 뜻 있는 분들과 함께 통합협의기구 구성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범야권 인사들에게 보수통합을 제안한 것이다. 황 대표는 “물밑에서 하던 통합 논의를 본격화하고 과정마다 국민의 뜻을 받들어 반영하려 한다. 이를 위해 당내 통합논의기구를 설치하겠다”고 했다.

황 대표는 한국당 간판을 바꾸는 방안과 국회의원 축소 방안도 밝혔다. 그는 "한국당 간판을 내리고 새로운 간판을 걸 가능성도 있느냐"는 질문에 “그런 부분도 포함이 될 수 있다"고 했고, "국회의원을 270명으로 줄이고 범여권 정치 세력의 야합을 막아 내겠다”고 했다.

이후 유 의원은 입장문을 내고 "저는 보수 재건을 위해 탄핵의 강을 건너고 낡은 집을 새 집으로 바꾸자고 제안했는데, 한국당이 이 원칙을 받아들일 진정한 의지가 있다면 대화를 시작하겠다”고 했다. 유 의원은 지난달 "황 대표를 만날 용의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우리공화당은 황 대표의 제안에 반발했다.  홍문종 공동대표는 “한국당 내부에서 쇄신 요구가 커지면서 섣불리 나온 안"이라며 “최소한 상대방에 대한 예우를 갖춰 사전교감이라도 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당내에서도 부정적인 반응이 적지 않다. 조국 사태 이후에도 당 지지율이 크게 오르지 않자 보수통합 또는 뼈를 깎는 쇄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당내에서 계속 불거지는 상태에서 황 대표의 이같은 제안이 '임시방편'이라는 말이 나온다. 구체적인 내용이 없다는 것이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불편한 순간을 모면하기 위해 내용도 없는 보수대통합을 발표했다"며 “당 대표를 누가 자문하는지 참 안타깝다”고 썼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9.11.07

조회 : 92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