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아르바이트생이 선호하는 브랜드 1위는 어디일까?

CGV 영화관, 알바생들이 가장 일하고 싶은 곳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한 아르바이트생이 폭염에도 고양이탈을 쓰고 일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르바이트생(알바생)들이 가장 일하고 싶어 하는 브랜드로 영화상영관 ‘CGV’가 1위로 꼽혔다. CGV는 올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가장 선호하는 브랜드로 선정됐다.
 
아르바이트 대표 포털 알바몬(대표 윤병준)이 최근 알바생 3790명을 대상으로 〈2020 하반기 알바브랜드 선호도〉를 조사해 결과를 발표했다.
 
알바몬은 먼저 알바생들에게 브랜드알바 의향을 물었다. ‘앞으로 아르바이트를 할 때 브랜드 알바를 하고 싶은가?’를 질문한 결과 78.0%가 ‘그렇다’고 답했다.
 
브랜드 알바 의향을 밝힌 알바생 2957명에게 일하고 싶은 브랜드를 꼽게 했다. 이를 위해 알바몬은 외식‧여가‧카페 등 각 분야에서 아르바이트 입사지원자가 많은 브랜드를 추려 상위 50개 브랜드를 보기로 제시(*가나다순)했다.
 
그 결과 CGV가 51.3%의 응답률을 얻어 1위를 차지했다. CGV는 지난 1월 실시한 상반기 알바브랜드 선호도에 이어 2연속 1위를 차지했으며, 상반기 36.8%보다 14% 포인트 높은 수치를 보였다.
 
▲2위는 15.4%의 응답률을 얻은 교보문고(15.4%), 3~5위는 ▲스타벅스(13.0%), ▲투썸플레이스(11.7%), ▲나이키(10.9%) 순이었다. 여기에 ▲롯데시네마, ▲롯데월드도 각각 10.5%의 선호도를 보여 공동 6위에 올랐다. ▲GS25(9.9%), ▲이디야(9.0%), ▲카카오프렌즈(8.6%) 순이었다.
 
알바몬은 “알바생들이 일하고 싶은 아르바이트 브랜드를 선택하는 데는 평소 브랜드 이미지가 가장 중요하게 작용했다”고 밝혔다. 알바몬이 ‘해당 브랜드를 가장 일하고 싶은 브랜드로 꼽은 이유는 무엇인가?(중복 선택 가능)’란 질문을 던진 결과 응답자의 67.3%가 ‘평소 좋아하는 브랜드, 좋은 이미지의 브랜드라서’를 택했다. 2위는 ‘일이 재미있을 것 같아서(43.4%)’가 차지했다.
 
‘다양한 복지제도가 있을 것 같아서(24.7%)’, ‘일할 수 있는 매장이 많아서(18.3%)’가 각각 3, 4위에 올랐다. 이 밖에도 ‘이미 일해본 경험이 있어서(11.1%)’, ‘나중에 취업하고 싶은 브랜드, 회사라서(10.0%)’, ‘다른 데보다 급여 수준이 높을 것 같아서(9.1%)’, ‘알바생들 사이에 평판이 좋아서(8.5%)’ 등의 이유가 뒤를 이었다.
 
알바생 대다수는 같은 종류의 알바라면 브랜드 알바가 더 좋을 것으로 기대했다. 알바몬이 ‘이왕이면 브랜드 알바가 더 좋을 것이라 생각하는가?’를 질문한 결과 ‘그렇다(52.0%)’, ‘매우 그렇다(20.5%)’ 등 브랜드 알바가 더 좋을 것이라고 기대하는 알바생이 10명 중 7명꼴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조사 이전에 브랜드 알바를 해본 적이 없는 알바생이 ‘(매우)그렇다’고 기대하는 응답은 81.7%로 이미 경험한 알바생들의 기대 비중 69.5%보다 높았다.
 
실제 브랜드 알바를 해본 이들이 느낀 브랜드 알바의 장단점은 무엇이었을까. 브랜드 알바를 경험한 알바생 중 82.3%는 ‘브랜드 알바라서 더 좋은 점이 있었다’고 답했는데, 이들이 밝힌 장점(중복 선택 가능) 중 1위는 ▲1위는 유니폼 지급(60.6%), 2위는 ▲업무 매뉴얼이 있어 업무 숙지 용이(45.9%), 3위는 ▲책임 소재 및 업무 범위‧내용이 명확(31.5%)이었다. ▲휴게시간 및 공간 제공(29.4%), ▲직원 할인‧무료 이용권 등 뜻밖의 이득(23.9%)도 브랜드 알바의 장점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밖에 ▲부당대우로부터 안전(15.5%), ▲더 높은 시급(14.6%), ▲팀워크를 이뤄 일하는 재미(12.9%), ▲각종 복리후생(11.4%) 등도 이미 브랜드 알바를 경험한 알바생들이 느끼는 대표적인 장점이었다.
 
반면 기 경험자들이 느낀 브랜드알바의 단점(중복 선택 가능) 중 1위는 ▲숨 돌릴 새 없이 너무 많은 손님(53.8%), 2위는 ▲너무 많은 메뉴나 서비스 등 숙지사항이 많은 점(29.7%), 3위는 ▲까다로운 평가와 수시 교육(25.7%)이었다.
 
▲규정과 매뉴얼대로만 하느라 융통성이 부족(22.9%)한 점, ▲고객 서비스를 최우선으로 하느라 소홀해지는 알바생의 인권(21.8%), ▲너무 넓은 업무범위와 종류(13.9%), ▲수시 로테이션 근무(13.9%)에 대한 불만도 있었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9.2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