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지난 5년간 가을에 가장 많이 읽은 책은?

올해 가장 인기 많은 서적은 돈·경제·주식 다룬 서적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지난 9월 21일 영풍문고가 2015년부터 올해까지 최근 5년간 매해 9~10월 베스트셀러 동향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심리학부터 역사서, 스릴러, 트렌드서 등이 주목을 받았고, 문학 장르도 꾸준한 인기를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에는 ‘내적 요인’의 중요성을 강조한 인문서 기시미 이치로와 고가 후미타케의 《미움받을 용기》가 가장 많이 팔렸다. 이 책은 개인의 변화를 강조하는 아들러 심리학에 기반을 뒀다. 당시 사회에 만연한 좌절감을 극복하기 위한 독자들이 많이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채사장의 《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 시리즈, 《오베라는 남자》,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등 소설도 많은 이들이 찾았다.
 
2016년에는 한국사 강사 설민석의 《조선왕조실록》이 베스트셀러 차트 1위를 기록했다. 그해 맨부커상을 수상한 작가 한강의 소설 《채식주의자》는 4위, 백영옥 작가의 《빨강머리 앤이 하는 말》 6위, 윤홍균의 《자존감 수업》 9위에 올랐다.
 
2017년에는 이기주 작가의 《언어의 온도》·《말의 품격》이 각각 1·4위에 올랐다. 조남주 작가의 《82년생 김지영》은 2위, 김영하 작가의 《살인자의 기억법》은 3위였다. 김수현 작가의 《나는 나로 살기로 했다》가 5위, 히가시노 게이고의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과 무라카미 하루키《기사 단장 죽이기 1》 등 일본 문학도 인기를 얻었다.
 
2018년 가을에는 스릴러 분야가 독자들에게 주목을 받았다. 야쿠마루 가쿠의 《돌이킬 수 없는 약속》은 당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소문이 나며 수주 연속 1위에 머물렀다. 백세희 작가의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도 순위권에 올랐다.
 
지난해 가을은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전 직원에게 선물해 화제가 된 임홍택의 《90년생이 온다》가 1위를 차지했다. 《82년생 김지영》이 영화로 개봉되자 원작 소설도 다시 순위권에 올랐다.
 
김영하 작가의 에세이 《여행의 이유》, 김수현 작가의 《나는 나로 살기로 했다》, 글배우의 《지쳤거나 좋아하는 게 없거나》, 나태주 시인의 《꽃을 보듯 너를 본다》, 이병률 작가의 《혼자가 혼자에게》 등 ‘위로’ 주제로 한 분야가 강세였다.
 
이달 1일부터 17일까지는 ‘부자’, ‘돈’, ‘주식’ 등 부와 관련된 도서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9.2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