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독감 무료접종 일시 중단.... 유통과정 문제 생겨

청소년-임산부 접종 시작 하루 전날 질병청 "일시중단" 대상자들 혼란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정부가 청소년 등에 무료 독감 백신을 접종하기로 한 가운데 유통 과정상 문제로 무료접종 일정이 중단됐다. 정부가 무료 접종 대상을 확대하고 청소년과 임산부 무료 접종을 시작하기로 한 22일의 하루 전날 이같은 문제가 발생하면서 무료 접종이 제대로 이뤄질 지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질병관리청은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인플루엔자 조달 계약 업체의 유통 과정에서 문제점을 발견해 22일부터 시작되는 국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사업을 일시 중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제점이 발견된 해당 백신은 22일부터 무료 접종을 하려던 13∼18세 대상 물량이다. 일부 업체가 이송과정에서 냉장해야 하는 백신을 상온에 노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13~18세는 작년까지 무료 접종 대상이 아니었지만 올해는 정부가 코로나19와 독감의 동시유행을 우려해 무료 접종 대상을 확대한 상태다.
 
질병청은 해당 물량뿐 아니라 전체 대상자에 대한 예방접종을 일시 중단한다고 설명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22일부터 시작되는 임신부 및 만 18세 미만 소아·청소년과 기존 2회 접종 대상자에 대한 예방접종이 모두 중단됨에 따라 참여 의료기관 및 대상자에게 혼란이 야기되지 않도록 안내하고 불편을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질병청은 유통과정에서 문제가 생긴 백신의 양이 얼마나 되는지, 폐기대상이 어느 정도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질병청은 지금까지 아동에게 공급된 물량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정부가 무료 접종 대상을 전국민의 37%(1900만명)까지 확대하겠다고 공언한 상황에서 이같은 일이 일어나면서 향후 접종이 제대로 이뤄질 수 있을지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올해 독감 백신 무료 접종 대상자는 생후 6개월∼만 18세 소아·청소년과 임신부, 만 62세 이상 어르신 등 총 1천900만명으로, 전체 인구의 37%에 해당하는 규모다.

질병관리청은 우선 유통 과정상의 문제가 발견된 백신과 관련해 실제 품질에 문제가 있는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식품의약품안전처에 검사를 의뢰한 상태다. 식약처가 제품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고 판단하면 해당 백신은 각 의료기관에 순차적으로 공급된다.

그러나 식약처가 백신의 품질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평가하면 이 백신이 전량 폐기될 가능성도 있다. 이 경우 정부가 공언한 무료 접종 계획이 제대로 이뤄질 지는 미지수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9.2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