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추미애가 이끄는 법무부는 윤지오를 못 찾는 걸까, 안 찾는 걸까?

법무부가 못 찾은 윤지오 소재 누리꾼들이 찾아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윤지오씨가 지난 8일 캐나다 토론토에서 "서프라이즈 생일파티 고맙다"며 올린 영상 캡쳐.

고(故) 장자연씨의 ‘생전 동료’이자 ‘유일한 증인’을 자처하며 억대 후원금을 모은 뒤 캐나다로 도피한 윤지오씨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생일 파티 영상,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응원하는 메시지 등을 내며 활발하게 활동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런데도 법무부는 16일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에게 제출한 답변서에서 “윤지오씨 소재가 불명해 지명수배한 상태”라고 밝혔다.

윤씨는 작년 4월 거짓 증언과 기부금 전용 등으로 자신에 대한 고소·고발이 시작되자 돌연 캐나다로 출국했고, 1년 넘게 도피 중이다.

윤씨가 자신이 있던 곳 사진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대놓고 홍보(?)하고 있음에도 불구, 법무부가 소재 파악이 불명하다고 한 것이 어이없어서였을까.

윤씨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본 누리꾼들은 윤씨가 생일파티를 했던 호텔 등을 찾아냈다.

윤씨는 지난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팔월의 크리스마스, 생일날. 서프라이즈파티해주고 고마워요’ 라고 쓰면서 해당 영상을 올렸다. 캐나다 토론토의 한 호텔에서 촬영한 것으로 보인다. 윤씨는 이 영상을 올리면서 자신의 위치도 손수 태그했다. 뒷배경에는 토론토 CN 타워도 보인다.

누리꾼들은 이 호텔은 캐나다 엔터테인먼트 디스트릭트에 있는 4성급 B호텔이라고 했다. 한 누리꾼은 “경찰이 못 찾으면 우리라도 찾자”고 했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9.1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