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올해 추석엔 귀성길 고속도로 통행료 내야…이동량 제한 위한 방침

정부, 추석 연휴(9월 30일~10월 2일) 사흘간 고속도로 통행료 유료 전환

박지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올 추석에는 귀향 시 고속도로 통행료를 내야 한다. 사진은 지난해 추석 전날 경부고속도로 천안IC 부근 하행선 구간.(사진=조선DB)
올해 추석에는 고향 방문 때 돈을 내야 한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추석 연휴 기간 고속도로 통행료가 유료로 전환되기 때문이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총괄대변인(보건복지부 1차관)은 1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추석 연휴인 9월 30일부터 10월 2일까지 3일간 고속도로 통행료를 유료로 전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고속도로 통행료는 2017년부터 명절 기간에는 면제였다. 김 총괄대변인은 “올해는 대규모 인구 이동에 따른 코로나19의 재확산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유료로 전환하는 점을 양해해달라”고 당부했다.
 
정부는 앞서 추석 연휴 때 인구의 대규모 이동이 발생하면 감염 확산 우려가 크다는 점을 들어 가급적 고향과 친지 방문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리고 연휴 기간인 9월 30일부터 10월 4일까지를 ‘특별방역기간’으로 정했다. 이번 통행료 부과 조치가 지역 간 이동을 최소화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정부는 기대하고 있다.
 
추석 연휴에 징수되는 고속도로 통행료 수입은 연휴 기간 휴게소 방역 인력과 물품을 지원하는 등 코로나19 대응에 활용될 방침이다. 김 총괄대변인은 “(휴게소 방역을 지원하고) 남는 비용도 공익 기부를 통해 코로나19 방역에 활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조치에 반응은 크게 두 가지로 갈린다. 방역을 위해서는 합당하다는 시각과 지나치다는 시각이다. 후자의 경우, 특히 최근 우한(武漢) 하늘길이 열린 것을 예로 들며 형평성에 어긋난다고 지적한다.
 
실제로 항공업계에 따르면 티웨이항공은 최근 중국 지방정부의 방역확인증과 중국 민항국의 운항 허가를 받고 14일 국토부로부터 운항 허가 결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티웨이항공은 이날부터 주 1회 인천∼우한 운항하게 된다.
 
경북 칠곡이 고향인 직장인 김의정(41) 씨는 “고향에 꼭 가야 할 사람이 통행료 때문에 마음을 바꾸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더욱이 중국 우한으로 비행기는 띄우면서 귀향길은 막겠다는 조치가 상식적으로 받아들이기 힘들다”고 했다.
 
한편 올해는 정부의 조치 없이도 조용한 추석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직장인 10명 중 6명은 고향에 방문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답했다. 16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1354명을 대상으로 ‘올 추석 귀성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다. 
 
이에 따르면 이중 57.7%가 귀성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 추석 조사 결과(39.7%)보다 무려 18%p나 늘어난 수치다. 귀성하지 않는 이유로는 ‘코로나19로 이동 및 친지가 모이는 것이 부담스러워서’(67.1%, 복수응답)가 단연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그냥 편하게 쉬고 싶어서’(21.4%), ‘지출 비용이 부담스러워서’(14.6%), ‘교통 대란이 걱정돼서’(5.2%) 등의 이유를 들었다.
 
글=박지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9.1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지현 ‘포켓 저널리즘’

talktome@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