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민주당 박용진 의원, 추미애 아들 특혜 “군 다녀온 청년들에게 죄송”

박 의원 “병역은 국민의 관심사이기 때문에 국민의 역린”

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조선DB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특혜 군휴가 의혹에 대해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군대 다녀온 평범한 청년들에게도 그들이 갖는 허탈함이 어떤 건지에 대해서도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 프로에 출연해 “교육과 병역은 온 국민의 관심사이기 때문에 국민의 역린”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계속해서 이게 ‘불법이다, 아니다’ 이렇게만 바라보고 있는데, 같은 국회의원으로서 그리고 군대를 갔다 온, 휴가에 아주 관심이 많았던 사람으로서 국민들에게 의혹 자체에 대해서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박 의원은 “국회의원 자체가 일단 저는 특혜의 논란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본다”고 했다. 민주당 일각에선 추 장관의 아들 휴가는 특혜가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다. 

박 의원은 “이건 뭐 많지 않은 케이스라고 생각한다”며 “그래서 정세균 국무총리도 국무위원의 논란으로 이런 일이 있어서 민망하다, 이렇게 표현을 하신 걸로 안다”고 했다.

다만 박 의원은 “야당에선 불법이라고 자꾸 얘기를 하는데, 국민의힘 쪽에서는 명확한 증거, 정황 이런 것들을 얘기를 해야한다”며 “대정부 질문 내내 추 장관 관련해서만 얘기를 하니까 보는 입장에서도 답답하다”고 했다.

추 장관 아들 의혹을 처음 제보한 당직사병에 대해선 “어쨌든 본인이 느꼈다고, 부당하게 느꼈다고 했었던 부분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또 증언도 하겠다, 국회에서 부르면 가겠다, 검찰이 부르면 수사에 응하겠다 이렇게 하고 있다”며 “그 사병이 공익 제보자냐 아니냐, 그리고 범인이냐 아니냐 이런 논란을 정치권에서 할 필요 없다”고 했다.

글=정광성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9.1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광성 ‘서울과 평양 사이’

jgws1201@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