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인천-우한 항공길 열린다.... 티웨이 16일부터 주1회 운항

코로나19 확산 이후 8개월만에 열린 항공길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코로나19 사태로 지난 1월 끊어졌던 인천∼중국 우한(武漢) 항공 노선이 16일부터 열린다. 8개월 만이다.

국토교통부는 전날 티웨이항공의 인천∼중국 우한 노선에 대한 운항 재개 허가 결정을 15일 내렸다. 티웨이항공은 오는 16일부터 주 1회 운항을 시작할 예정이다.

티웨이항공은 지난해 5월 해당 노선의 운수권을 배분받았고 올해 1월 21일 해당 노선에 신규 취항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국토부가 1월 23일 우한 정기노선 운항을 전면금지하면서 첫 비행기도 띄우지 못한 상태다.  해당 노선을 운항중이던 대한항공과 중국남방항공도 운항이 금지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공업 도시인 우한은 한·중 기업인들의 왕래가 잦은 곳이고 코로나19로 중단됐던 국제선 노선을 재개해 달라는 요구가 많았다”며 “더 많은 국제선 운항이 재개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티웨이항공은 최근 중국 지방정부의 방역확인증과 중국 민항국의 운항 허가를 받았으며 전날 국토부에 운항 허가를 신청했다. 한중 양국 항공 당국의 운항 허가에 따라 티웨이항공은 16일부터 주 1회 운항을 시작할 예정이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9.1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