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정부 여당 최근 들어 TK 홀대 더욱 오해받은 이유

"왜 지진 때문에 상처받은 포항시민들에게 문재인 정부는 70%밖에 보상 안 하나"(김정재 의원)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김정재 미래통합당 의원. 조선DB.

최근 정부 여당이 '대구 경북(TK) 지역을 홀대한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 서비스에 윤희숙 미래통합당 의원의 임대차 3법을 비판하는 국회 발언을 비판하면서 "눈을 부라리지 않고 ‘이상한 억양’ 없이 조리 있게 말을 하는 건 그쪽(통합당)에서 귀한 사례"라고 적었다.

박 의원의 '이상한 억양'이란 표현에 대해 지역감정을 유발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경상도 지역구 출신이 많은 미래통합당을 겨냥해 ‘이상한 억양’ 운운한 것은 누가 봐도 경상도 비하라는 것이다.

박 의원은 2일 이 표현을 삭제했다.

앞서 산업통상자원부가 입법 예고한 '포항지진피해구제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을 보면 재산피해 유형에 따라 개별 한도를 먼저 설정하고 피해 조사액의 70%를 지급을 명시하고 있어 포항시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쉽게 말해 포항 지진 피해자들에게 전액 보상이 아닌 70%만 보상해 준다는 것이다. 그것도 정부가 설정하는 개별 한도 한해서다.

김정재 미래통합당 의원(포항 북)은 "포항지진피해구제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에 터무니없는 지원 한도와 70%라는 정체불명의 지원비율이라는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독소조항이 포함됐다"며 "국민에게 책임을 지겠다는 문재인 정부는 70%짜리 정부인가. 한도 이상의 피해를 받은 사람들은 어디 가서 호소해야 하나. 반드시 100%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해달라"고 촉구했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8.0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