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문화

소설가협회, "소설 쓰시네"라고 한 추미애 법무부장관에 사과 요구

"소설을 거짓말 나부랭이로 취급, 소설가들의 인격을 짓밟는 행위”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한국소설가협회가 추미애(사진) 법무부장관에게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국회에서 "소설 쓰시네"라고 비아냥거린 데 대한 것이다.
 
한국소설가협회(이사장 김호운)는 29일 '법무부 장관에게 보내는 공개 해명 요청 성명서'를 내 "법무부 장관이 소설을 거짓말 나부랭이 정도로 취급하는 현실"에 대해 안타까움을 표했다. 협회는 “국민이 보고 있는 가운데 법무부 장관이 소설을 ‘거짓말’에 빗대어 폄훼했다. 어려운 창작 여건에서도 묵묵히 작품 활동을 하는 소설가들의 인격을 짓밟는 행위”라고 했다.

협회는 또 “정치 입장을 떠나 한 나라의 법무부 장관이 소설을 ‘거짓말 나부랭이’ 정도로 취급하는 현실 앞에서 이 땅에서 문학을 융성시키는 일은 참 험난하겠구나 생각했다. 추 장관이 해명과 함께 소설가들에게 공개 사과하기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지난 27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추 장관은 미래통합당 윤한홍 의원의 아들 관련 질의에 관련 내용을 부정하는 뜻으로 “소설 쓰시네”라고 비아냥거렸고, 이에 윤 의원은 “의원이 소설가냐” 라고 따졌다.
 
협회는 “이 장면을 보고 많은 소설가는 놀라움을 넘어 자괴감을 금할 수 없었다”며 “이번 기회에 걸핏하면 ‘소설 쓰는 것’을 거짓말하는 행위로 빗대어 소설가들의 자긍심에 상처를 준 정치인들에도 엄중한 각성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협회는 이어 “법무부 장관이 거짓말과 허구의 개념을 이해하지 못하는 듯하다”며 “알면서 했다면 더 나쁘고, 모르고 했다면 앞으로 법무부 장관의 말을 어떻게 신뢰해야 할지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7.3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